달리는 인생
  • 트위터
  • 페이스북
김창현의 택시일기
김창현|432쪽|15,000원|2013.10.31
ISBN : 978-89-97780-08-2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 소개

시시콜콜 구석구석 솔직유쾌한 일상의 위대함!
삶을 싣고 행복을 나르는 7만 킬로미터 공감 토크


페이스북 독자들을 감동시킨 [김창현의 택/시/일/기] 전격 출간


우리의 인생은 늘 어딘가를 향해 나아간다. 뚜벅뚜벅 걷고, 고단하면 쉬고, 또다시 힘을 내어 달린다. 저마다 각자의 사연을 가슴에 품고 행복한 삶을 꿈꾸면서.
20년 가까이 진보정치의 현장에서 활동해온 김창현(전 민주노동당 사무총장, 전 울산 동구청장)도 ‘더 나은 세상, 다 같이 행복한 삶’을 향해 쉼 없이 달려온 사람이다. 2012년 총선에서 낙선한 뒤 ‘직업 정치’를 내려놓고, 택시 노동자로 변신했다. 주변에선 ‘정치인의 쇼’로 비춰질 것을 우려해 만류하거나 고된 노동 강도 때문이라도 며칠 못 가 그만두리라 예상했지만, 그의 결심은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1년 동안 매일 12시간 300킬로미터씩 달리면서 다양한 사람들의 애환과 가슴 뭉클한 사연들을 만났다. 그의 택시는 점점 살아 움직이는 사랑방이 되었고, 승객들과 나눈 대화는 페이스북에 연재되어 수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었다. 《달리는 인생》은 이 성실하고 따뜻한 기록을 책으로 한 데 모은 것이다.

시종일관 유쾌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우리 삶의 다양한 면모를 진지하게 성찰한 ‘김창현의 택시일기’ 《달리는 인생》은 하루하루를 견디며 살아가는 서민들의 위대함을 일깨워준다.
자신의 꿈을 무시하는 남편이 못내 서운한 아내, 사랑 받지 못한 채 평생 고단한 삶을 살아온 할머니, 자식과 남편 뒷바라지에 자신의 삶을 잃어버린 아주머니의 넋두리에서 공감과 위로의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다. 묘한 분위기를 풍기며 모텔 앞에 내리는 사람들, 장난기 그득해도 알 건 다 아는 청소년들, 일부러 돌아간다고 오해하며 막무가내 폭언을 퍼붓거나 택시비를 내지 않겠다는 손님으로부터는 우리가 몰랐거나 외면했던 또 다른 세상을 엿보게 된다.
황혼이혼을 앞두고 법원으로 가던 할아버지, 아들을 먼저 보낸 친구를 위로하러 가는 아주머니, 부부싸움 끝에 짐 싸 들고 나온 젊은 아내와의 대화에서는 만남과 이별, 존중과 배려의 소중함을 마주하게 된다. ‘까라면 까야 하는’ 대기업 과장, 비정규직 아들을 둔 노부부의 한숨,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아르바이트에 지친 20대 청춘, 민주주의를 고민하는 사법고시생, 땜질만 해대는 보육정책이 불만인 어린이집 교사, ‘인서울’ 대학에 목매는 고등학생의 모습에서 우리 사회의 지독한 모순과 불평등을 직시하게 된다.

저마다의 사연을 지니고 살아가는 인생들. 김창현은 이들과 솔직하고 유쾌하게 대면한다. 정치적 견해가 다른 승객들과의 대화에서도 경청하는 자세와 소통하는 지혜를 배워나간다. 진보정치인으로 살면서 남들에게 자기 신념을 내세우는 일이 더 익숙했던 저자에게 어떻게 이런 변화가 가능했을까? 바로 택시라는 작은 공간에서 사람들의 애환을 경청하고, 위로하고, 공감하고, 고민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우리에게 ‘진보’의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김창현의 ‘인생 택시’를 타고 함께 달린 사람들은 우리 곁에 항상 존재하면서도 특별하게 드러나지 않았던 서민들이다. ‘노동자와 서민’을 위한 ‘진보’가 피상적이거나 허망하지 않으려면, 이 땅을 함께 살아가는 나와 우리 이웃들의 구체적 삶과 행복을 바닥부터 치열하게 고민하는 일이 선행되어야 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된다.

저자 및 역자소개

김창현
쉰두 살 먹은 중년의 남자. 전두환 정권이 등장한 1981년, 고려대학교 사회학과에 입학했다. 학생운동을 하던 중 1983년 11월 3일 ‘학생의 날’ 부활 시위 건으로 강제 징집되었다. 제대 후 구로?영등포 지역에서 노동운동을 하다가 위장취업으로 처음 구속되었고, 서울남부지역노동자연맹 사건으로 두 번째 감옥살이를 했다. 이때 딸 민해가 태어났다. 울산에서 경남도의원과 광역시의원, 울산 동구청장을 역임했다. 동구청장 재임 시절, 현대자동차 정리해고 반대투쟁을 하다가 ‘영남위원회’ 사건에 연루되어 세 번째 구속 수감되었다. 그사이 부인 이영순이 동구청장 보궐선거에 당선되었다. 민주노동당 울산지부장, 민주노동당 사무총장, 통합진보당 울산시당위원장으로 활동했으며 2012년 총선 낙선 이후에는 당직에서 물러나 1년 가까이 택시 노동자로 일하며 ‘세상 속으로, 사람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갔다. 이때 만난 여러 이웃들의 사는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연재한 ‘택시일기’는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었다. 지금은 장애인과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만드는 사회적 기업을 운영하면서 틈틈이 역사 공부와 강의에 집중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멈출 수 없는 길을 가는 나는야 386세대》, 《아름다운 선택》 등이 있다.

목차

* 추천의 글 | 따뜻한 책, 그리고 귀여운 택시 노동자 김창현 (김민웅 성공회대 교수)
* 프롤로그 | 오늘은 어디로 가십니까?

-기다린다는 것
-술값은 괜찮아도 택시비는 아까워
-김창현 닮은 김창현
-줄바리, 시내바리, 콜바리
-삶의 대가는 정직하다
-그녀는 집으로 돌아갔을까
-여자 말을 들어야 잘 산다
-시민의 상식은 당신들의 법보다 아름답다
-너 없이는 못살아
-고3, 군대, 감옥
-저마다 갈 길이 있다
-가난해도, 삶은 따스하다
-고생이 많죠?
-있어도 없는 존재, 유령

# 그림 1 : 친정 가는 길

-일보는 맞추십니까?
-순응의 지혜, 황처가가 되어라
-불편함의 미덕
-‘서울’ 가는 길
-코스트코 맛 좀 보실래예
-지금 만나러 갑니다
-가진 자의 무소유
-인간이 될 확률
-NLL 진실게임의 덫
-모텔공화국, 그 참을 수 없는 호기심
-비극의 장편소설, 딱 거기까지만
-자식들한테 미안하잖아
-그리운 아버지
-나도 노동당이 좋다
-작은 위로
-100만 택시 가족의 눈물

# 그림 2 : 지혜를 만나다

-눈 딱 감고 떠나세요
-과장 노동자의 비애
-아직 쓸 만합니다
-박정희와 박근혜
-있을 때 잘해
-한번 해라, 쫌
-멘붕
-엄마와 딸로 산다는 것
-세상이 온통 하얗다
-땜질정책은 그만
-넓은 세상으로 떠나보내자
-헤어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
-울산 가입시더
-담담하게 내려놓고
-공짜 인생수업
-금지된 것을 열망한다
-저녁이 있는 삶
-한 번만 봐주세요
-택시기사를 위한 변명

# 그림 3 : 정겨운 인연

-훌쩍 커버린 아이들
-아물지 않는 상처
-운동권 남편은 진보적인가
-우리에게도 의자를!
-사납금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여자라는 이유로
-눈물 젖은 졸업식
-푸념
-부글부글 미칠 뻔했다
-가진 자를 위한 예의
-여성이 정치를 하면
-브로콜리 너마저
-남자는 언제 철들까?
-정글의 법칙
-삼촌이 북에 계신다면서요?
-빨갱이 콤플렉스
-너희가 전쟁을 아느냐
-불금이 끝나고 난 뒤
-고마운 잔소리
-후배 안광남을 보내며

# 그림 4 : 서서 일하는 아픔

-나이가 든다는 것
-목욕탕으로 통한다
-낭만취객은 없다
-사랑하는 후배 해삼을 보내며
-미터기에 예외는 없다
-하드코어 막장드라마
-참 큰일 했다
-터닝 포인트
-임을 위한 행진곡
-누구나 노인이 된다
-토박이의 사랑
-사라지는 것들
-꽉 막힌 돌대가리
-일단 믿어줍시다

* 에필로그 | 빛나지 않아도, 가야 할 길

도서목록

날아라 꿈의학교

이민선

2017.04.20

엄마도 행복한 놀이터

글 이소영,사진 이유진

2017.03.28

살아갑니다

권성민

2016.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