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는 말은 흔하니까
  • 트위터
  • 페이스북
고3 딸을 응원하는 엄마의 사진 일기
소광숙|264쪽|14,000원|2012.09.07
ISBN : 978-89-97780-02-0
인터넷 서점 바로가기

책 소개

채영아, 우리는 행복을 찾아가고 있을까

같은 물음을 가슴에 품고
엄마와 딸이 나란히 걸어간 시간의 흔적들

힘내라는 말보다, 사랑한단 말보다 더 특별한 마음 표현은 없을까?
"나는 힘드냐는 말을 건네려다 그만두었다. 당연히 힘들 거고, 엎드려 잤을 테고, 배가 고플 것이 뻔했다. 아이에게 건넬 말이 뭐 좀 없을까 생각하다가 만날 하는 말이라곤 “배고프지? 힘들지? 잘래? 공부 안 해?”뿐이다. 이런 말 말고 근사한 말 어디 없을까?"

고3의 일상은 뻔하다. 학교, 학원, 집을 쳇바퀴 돌 듯 왔다 갔다 하는 수험생 자녀에게 엄마가 건넬 말도 뻔하다. 엄마는 늘 고민한다. 그 어느 때보다 지쳐 있는 고3 딸에게 어떤 말을 건네야 기운을 북돋아줄 수 있을까.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엄마의 마음이 ‘사진 일기’라는 기록으로 남았다. 저자 소광숙은 고3 딸 채영이의 하루하루를 흑백 사진과 간결한 글로 기록해왔다. 고3이기 이전에 사랑스러운 열아홉 살 소녀인 딸에 대한 시선은 지나치게 감성적이지도 않고 교육적이지도 않다. 평범한 고3 딸의 일과를 담담히 담아낸 사진과 글 속에서 엄마와 딸 사이에 오가는 섬세한 감정의 결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누구나 겪지만 제대로 기록되지 않은 고3의 일상
고3은 힘들다. 방황하는 청춘인 20대도, ‘어른아이’로서 갈피를 못 잡는 30대도, 남은 인생을 고민하는 40대 중년도 ‘위로’를 필요로 하는 각박한 시대이다. 하지만 고3 만큼 치열하고 고된 1년을 보내야 하는 시기도 드물 것이다. 고등학생 중 80퍼센트 이상이 대학에 진학하는 대한민국에서 고3은 누구나 겪었고, 누구나 겪게 될 시간이지만 그 일상이 제대로 기록된 적은 없다.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을 강요하는 시대를 맞아 오로지 대학 입시만을 목표로 달려가는 고3에게 우정, 사랑 등에 대한 고민은 사치다. 모의고사 점수가 떨어져 엄마와 다투고 눈물을 보이는 순간, 마음을 다잡지 못해 머리카락을 자기 손으로 잘라야 한 순간, 불합격이 계속되는 순간 등 고3과 그 부모라면 공감이 될 만한 63개의 순간들을 책에 담아냈다.

글과 사진을 통해 주변과 삶을 되돌아보고 행복을 찾아가는 엄마와 딸
고3은 인생의 한 과정이다. 고3이 있는 집에서는 TV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웃음소리 한번 크게 낼 수 없다. 수능 시험 당일에는 고3을 위해 대부분의 직장들이 출근시간을 늦추기까지 하는 기묘한 풍경이 벌어진다. 그러나 저자 소광숙은 고3 딸의 1년을 기록하며 깨닫는다. 고3은 특별한 시기이긴 하지만, 그저 기나긴 인생의 한 과정일 뿐이라는 것이다. 대학 합격 자체가 인생의 목표는 아니라는 것, 이 모든 시간이 다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는 생각에 이르게 된 것이다. 이 생각은 비단 엄마의 생각만이 아니다. 딸 채영이 또한 자신을 매일같이 카메라에 담아주는 엄마를 지켜보며 엄마가 사진을 통해 한 사람으로서의 행복을 찾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품게 된다. 카메라 렌즈를 사이에 둔 엄마와 딸은 ‘고3 딸과 엄마’라는 시기를 겪으며 서로의 손을 맞잡고 걷는 동등한 존재로 서로를 마주하게 된다.

저자 및 역자소개

소광숙
1965년 겨울, 서울 노량진의 대추나무집에서 첫째로 태어났다. 두 아이의 엄마로 바쁘게 살아오다가 글을 쓰면서 ‘나’를 만났고, 새로운 세상을 보게 되었다. 사랑과 연애, 성을 주제로 하는 인터넷 방송에서 디제이(DJ)를 하기도 했고, <줌마네> 웹진 편집장을 거쳐 현재는 다양한 매체에 자유롭게 글을 쓰고 있다. 그리고 또 어느 순간부터 사진을 만나 주변과 삶을 기록하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2009년에는 서울시·연세대학교 주최 ‘사이’ 프로젝트와 ‘김포여성의전화’에서 글쓰기와 사진 강의를 했고, 2010년에는 <나의 엄마>를 주제로‘달팽이사진골방’ 두걸음반 공동 사진전에 참여하기도 했다. 사진 찍을 때의 대상을 기다리는 시간을 좋아한다. 채워내기보다는 덜어내기에, 드러나는 것보다는 미묘한 것을 포착하는 데 관심이 있다. 사진가 필립 퍼키스(Philip Perkis)의 책을 열 번 정도 읽었다. 사람의 몸과 마음, 관계, 늙어간다는 것에 대한 기록을 계속 할 생각이다. 일상의 잔잔한 묘사와 아련한 비유를 좋아한다. 그런 글을 쓰고 사진을 하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

목차

프롤로그_마음이 쉬어 갈 이야기

# 고3 엄마

2010년 11월 18일_딱 1년
12월 28일_쌍꺼풀수술
12월 30일_학원 딜레마
12월 31일_미용실
2011년 1월 15일_대학교에 가면 1
1월 24일_‘밀당’의 정석
1월 30일_균형 잡기
3월 3일_고3이라는 낯선 이름
3월 18일_입시설명회
3월 30일_정말 원하는 것
4월 11일_어느 오후

# 고3의 연애

4월 13일_한약
4월 15일_벚꽃 구경
4월 18일_어떤 길
4월 26일_봄바람
5월 7일_화장
5월 13일_가슴 통증
5월 16일_엄마의 첫사랑
5월 20일_♡♡♡
5월 24일_셰이크와 김밥

# 언니 채은

6월 2일_모의고사
6월 3일_꽃 때문에
6월 9일_내신 관리
6월 11일_친구 때문에
6월 12일_철없는 엄마 걱정
6월 17일_새벽 1시 반
6월 20일_닭죽
6월 21일_더운 날
6월 24일_학원 수업
6월 27일_근사한 말 찾기
7월 2일_큰딸 채은

# 아빠의 뽀뽀

7월 5일_대학교에 가면 2
7월 19일_한여름의 청바지
7월 22일_엄마의 죄
8월 3일_수능 100일 전
9월 17일_싹둑!
9월 30일_나 같은 딸
10월 17일_가끔은 고마운 남편
10월 19일_대학이 뭔데
10월 20일_기다리는 마음

# 달리기

10월 24일_잠긴 문
10월 28일_입시 한가운데
10월 29일_수능이 다가올수록
11월 1일_합격의 갈림길에서
11월 2일_초콜릿으로 태어날걸
11월 3일_무서운 세상
11월 4일_엄마만 아는 마음
11월 5일_할머니의 초콜릿
11월 7일_D-3 편지
11월 8일_D-2 서운하네
11월 9일_D-1 타는 목
11월 10일_D 수능

# 밤

11월 13일_겨울에 피는 꽃
11월 15일_짜장면 같은 아이들
11월 20일_가시방석
11월 24일_책상 정리
11월 27일_떨리는 면접
11월 29일_첫눈 기다리며
11월 30일_들키고 싶지 않은
12월 7일_찌든 때
12월 8일_롤러코스터
12월 18일_1년 한 달
2012년 2월 8일_그리고

# 힘내라는 말은 흔하니까

에필로그_엄마와 딸이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

응원의 글_사진은 사랑이더군요 | 임종진

도서목록

날아라 꿈의학교

이민선

2017.04.20

엄마도 행복한 놀이터

글 이소영,사진 이유진

2017.03.28

살아갑니다

권성민

2016.10.19